0대7로 지고 있어서 영봉패만 면하자 응원 중이었건만 오재일이 투런을 쳐대며 팀 멱살을 잡고 1점차까지 끌고 가는데 함덕주가 1사 만루를 만들어 버리네? 그걸 뒤이어 올라온 강동연이 강백호한테 만루홈런을 맞으면서 스코어는 6대11.

9회 마지막 공격. 오재일이 팀의 머리채를 잡고 8대11로 끌고 가는데! 2사 만루 KT의 마운드는 교체되고 바뀐 투수 초구를 이흥련이 받아쳐 3루 땅볼로 아웃되고 그대로 경기는 끝났다는 말씀.

이야.. 비록 졌지만 즐거웠고 행복했다.

근데 올해 수원전 진짜 어렵네. 시즌 초반 수원전 몇몇 경기가 묘하게 말릴 때 꼬인다 싶더니 시즌 끝까지 발목 잡히는구만. 내일 수원 마지막 경기는 꼭 잡았으면 좋겠는데. ...과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