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에 네이버 시리즈온에서 구입한 모가디슈를 보고 돌아온 류승완 감독에 안도했다. 예전에 영화 '군함도' 보고 일주일 정도 욕이란 욕은 달고 살았었는데 담백하니 본인이 잘하는 거 하니까 얼마나 좋아, 보는 나도 좋고.
내가 아직도 그 군함도의 화룡정점 촛불을 잊지 못해. 그나마 끝날 때가 다 됐다는 걸 인지하고 있었으니까 이 악다물고 버틴 거지, 이야..

류승완이라서 기대했던 액션씬이 (내 기준으로) 미비해서 의외였는데 단점이라고 꼽을 정도는 아니었고,
사실 영화 예고도 보지 않은 채 실화를 기반으로 한 탈출 영화다-감독은 류승완, 배우는 김윤석, 조인성- 이 정도 인지한 상태에서 예상보다 큰 스케일에 사운드도 그렇고 극장에서 봤으면 정말 환상이었겠다, 애인과 같이 아쉬워했는데 지금 보니까 상영 중이네? 뭥미.. 이건 좀 슬픈데.. 😧 근데 또 이 시국에 극장행은 좀 저어되어 알았어도 안 갔을 거 같기도 하고.. 😒

드라마 '킹덤' 이후로 배우 허준호를 보게 돼서 좋았고, 류승완 감독에겐 뭐 바라는 거 없다. 딱 이 컨디션으로 영화 '밀수'도 부탁드립니다.

양손 씁니다. 왼손만 쓰면 좌익이란 소리 들을까 봐.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