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as the wind

오늘은 애인 피부과 데려다주고 와서 저번 주와 같은 약국에서 저번 주처럼 번호표/대기 없이 바로 구입할 수 있었다. 애인은 주중 해당 요일에 마스크를 구입했다고- 마스크 대란은 이제 끝난 것 같다. 코로나19도 끝이 보이면 좋으련만. 쨌든, 마스크 관련 포스팅은 앞으로 없을 것이므로 그 기념으로 한 컷-

마스크 유무의 차이.gif

정말 중요한 건 사회적 거리두기마스크는 최소한의 바리게이트라더라. 어제 저녁에 을왕리行의 유혹을 크게 받다가 아무리 생각해도 이 시국에 그건 좀 아닌 것 같다는 결론을 내리고 풀 죽어 집으로 들어왔었는데 오늘 황사가 심하다니 다행이라고 해야 하나. ..라고 쓰고 있는데 연합 속보가 뜨네. ..

잘못했습니다. 황사든 뭐든 집에 붙어있어야지 말이야, 무슨 을왕리냔 말이야! 이 시국에, 어? 을왕리에서 조개찜이 그렇게 먹고 싶어?! 애들이 학교를 못가는데 말이야. 쯧-

Posted by 리피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