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as the wind

시작은 이러했다-
오후에 애인과 가볍게 산책을 하다가 걷는 김에 좀 더 걷자고 해서 당현천에서 집과 반대방향으로 크게 한 바퀴를 돌았는데 한쪽에 꽃들을 참 예쁘게 심어놨더라. 향 좋다, 이런 얘기를 하며 구경하다가 보니 주위 사람들이 사진을 찍길래 나도 찍어야지, 싶었던 거지.

찍은 사진을 보며 만족스러웠던 와중에 한 번 보자고 해서 보여줬더니 못 볼 걸 본 듯한 표정의 애인을 보면서 세상 당당하게 '왜?' 어안이 벙벙했는데, 바로 그 자리에서 애인이 내 폰으로 막 찍은 사진들을 보면서 알 수 있었다. 도대체 난.. 뭐지?

그래서 나는 어딜 가든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앞으로도 사진은 찍지도, 찍히지도 않을라고. 꽃들한테도 못할 짓이고 심은 이들에게도 미안하고 사람이 살던 대로 살아야지 못쓰겠어, 아주. 😑

Posted by 리피데스